(해외골프중계) 타이거 우즈,우승할 수 없을 때 은퇴하겠다

(해외골프중계) 타이거 우즈,우승할 수 없을 때 은퇴하겠다

PICKTV 0 1267

3147483e8606e5dcc2a8f522f5d35795_1701282042_3795.png

(해외골프중계) 타이거 우즈,우승할 수 없을 때 은퇴하겠다

(해외골프중계) 타이거 우즈,우승할 수 없을 때 은퇴하겠다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골프중계) 타이거 우즈,우승할 수 없을 때 은퇴하겠다

“한 달에 한 번은 대회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8·미국)가 2024 시즌에는 매달 대회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월 마스터스 토너먼트 중도 기권 이후 발목 수술을 받았을 때만 해도 팽배했던 은퇴설을 일축하는 ‘깜짝 선언’입니다.


우즈는 29일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의 올버니GC에서 자신이 주최하는 초청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 개막을 이틀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마스터스에서 겪었던 발목 통증은 말끔히 사

라졌습니다.


다른 부위가 화끈거리고 아프기도 하지만 그만큼 발목수술은 성공적이었다고 자신있게 밝힌 뒤 2024년 최상의 시나리오는 한 달에 한 번 출전하는 것입니다.


그게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시즌 초반 일정도 구체적으로 그렸습니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2월)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3월) 근처 어느 대회에서 시작할 것입니다.


우즈는 2023년에도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로 한 해를 열었습니다.


2년전 당한 치명적인 교통사고 후유증이 여전한 상태에서 우즈는 이 대회 컷 통과에 성공하고 공동 45위(1언더파 283타)로 마쳤습니다.


이어 올해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 나서 3라운드를 마친 뒤 교통사고 부상 부위인 오른 발목을 재수술하면서 시즌을 완전히 접었습니다.


PGA 투어 통산 82승(메이저 15승)의 우즈는 여전히 자신감에 넘쳤습니다.


다시 우승할 수 있겠는가라는 질문에 물론 그렇다고 단호하게 대답한 그는 “아직 은퇴할 시기에 와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다시 우승할 수 없을 때가 되면 물러나겠다고 말했습니다.


우즈는 과거 인터뷰에서도 우승 가능성이 없이 단순히 자리를 빛내기 위한 대회 출전은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반복해서 밝혀왔습니다.


우즈는 지난 6월 PGA 투어와 LIV 골프를 후원하는 사우디 국부펀드(PIF)와의 협상 발표에 대해 굉장히 놀랐습니다.


선수들은 아무런 사전정보도 얻지 못했다는 점에서 실망하고 좌절감을 느꼈다고 돌아봤습니다.


양측의 협상 시한은 12월 30일로 못박혀 있습니다.


우즈는 경기장 붕괴사고로 1년 연기된 스크린 골프 출범과 새 캐디 문제 등을 포함한 많은 질문을 받았습니다.


우즈는 최근 PGA투어 정책이사회에서 물러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옹호했고, 2024 라이더컵에서 단장을 맡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대답을 피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