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스포츠중계) 지친 SON, 토트넘 복귀

프리미엄 픽

(해외스포츠중계) 지친 SON, 토트넘 복귀

PICKTV 0 1463

407ec2bf80f955139bef6bdd71166c93_1707512282_3294.png

(해외스포츠중계) 지친 SON, 토트넘 복귀

(해외스포츠중계) 지친 SON, 토트넘 복귀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축구중계) 지친 SON, 토트넘 복귀

'지친 주장' 손흥민(32)을 가장 먼저 안아준 이는 '애착 인형' 파페 사르(21)였습니다.


토트넘은 9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손흥민의 복귀를 환영한다"며 그가 팀에 합류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손흥민이 구단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이를 본 사르가 다가가 살포시 안아줍니다. 반가움과 진심이 담긴 몸짓입니다.


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사르의 몸을 치며 친근하게 장난을 칩니다. 손흥민은 동료들과 함께 실외 훈련장으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사르도 손흥민과 함께 대륙간컵을 치르고 돌아왔습니다.


사르는 세네갈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2024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출전했지만 코트디부아르와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하며 손흥민보다 일찍 토트넘으로 돌아왔습니다.


대륙간컵에서 쓴맛을 본 사르가 손흥민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듯했습니다.


사르는 주장 손흥민을 '친형처럼' 잘 따르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손흥민도 자신과 10살 차이가 나는 사르를 잘 챙기면서도 때론 짓궂게 장난쳐 팬들의 웃음을 살 때가 있습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했던 손흥민은 지난 7일 요르단과 대회 4강전에서 0-2로 패하며 아시안컵 우승 도전을 멈추게 됐습니다.


손흥민은 이 대회에서 페널티킥(PK) 2골, 프리킥 1골로 총 3골을 넣었지만 기대했던 필드골이 나오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습니다.


토트넘은 오는 11일 브라이튼과 2023~20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릅니다.


승점 44(13승5무5패)로 5위에 자리한 토트넘은 8위 브라이튼을 제물로 4위권 진입을 노린다는 각오입니다.


손흥민이 없는 동안 토트넘은 공식전 2승2무1패를 기록했습니다.


제임스 매디슨과 미키 반더벤도 부상에서 돌아왔습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완전체'를 꾸려 경기에 나설 예정입니다.


반면 말리 대표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는 손흥민과 비슷하게 네이션스컵 4강에서 탈락하며 토트넘으로 돌아왔지만, 선발 출장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비수마는 네이션스컵 차출 초기에 말라리아에 감염됐지만 증세가 심하지 않아 그대로 경기를 소화했습니다.


토트넘 복귀 후 상태를 다시 확인하고 출전 가능한지 점검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또한 비수마와 사르 중 한 명이 돌아올 수 있다면 나머지 한 명은 천천히 복귀해도 여유가 있습니다.


사르가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함께 중원을 형성하고, 부상을 털어낸 제임스 메디슨이 그 앞에서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하면 됩니다.


그러나 손흥민 없는 기간에도 히샤를리송의 득점감각이 살아나면서 그럭저럭 공격진을 잘 꾸려왔다는 걸 감안하면, 무리한 선발 투입은 부상 위험과 피로 누적을 더 심하게 만들 수

도 있습니다.


이 매체의 전망이 적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