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포츠) 진통제 맞고,막고 또 막은 조현우

프리미엄 픽

(국내 스포츠) 진통제 맞고,막고 또 막은 조현우

PICKTV 0 224

f76e3978ae5988ed0486010c0ce5cf55_1707763680_0632.png

(국내 스포츠) 진통제 맞고,막고 또 막은 조현우

(국내 스포츠) 진통제 맞고,막고 또 막은 조현우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축구중계) 진통제 맞고,막고 또 막은 조현우

“우승 트로피를 들고 팬들의 축하를 받으며 귀국하는 게 꿈이었는데…”


아시안컵 축구 대회를 마치고 지난 8일 귀국한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33·울산HD)의 얼굴에는 아쉬움이 가득 묻어났습니다.


조현우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한 수 아래로 여겼던 요르단에 0-2로 져 결승 문턱에서 탈락했습니다. 당초 한국의 목표는 우승이었습니다.


귀국 이튿날인 9일 만난 조현우는 마음이 아주 무겁습니다.


주장인 흥민이도 모두 희생해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부 팬들은 지난 8일 밤 귀국한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과 대표팀 선수들을 향해 야유를 퍼부었습니다.


그러나 골키퍼 조현우만큼은 예외였습니다.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당시 신들린 선방으로 2-0 승리를 이끌었던 조현우는 이번 아시안컵에서도 철벽 방어를 펼치며 위기 때마다 클린스만호를 구해냈습니다.


‘중동의 강호’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연장까지 1-1, 승부차기 4-2승)은 조현우가 기량을 맘껏 발휘한 무대였습니다.


그는 승부차기에서 사우디 3번 키커 사미 알 나지, 4번 키커 압둘라흐만 가리브의 킥을 잇달아 막아내며 한국에 8강행 티켓을 안겼습니다.


‘빛현우’ ‘거미손’이란 별명을 얻은 그는 경기 최우수선수(MVP)로도 뽑혔습니다.


조현우는 3번 키커는 슈팅 성향에 대한 정보를 미리 입수해서 손쉽게 막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4번은 정보가 전혀 없는 선수였습니다. 왼쪽으로 뛰면 막을 수 있다는 동물적 감각을 믿고 뛰었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의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흔들리지 않고 골문을 지켰다고 덧붙였습니다.


우승 후보 호주와의 8강전(연장 2-1승)에서도 수문장 조현우의 활약은 빛났습니다.


조현우는 사우디와의 16강전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해 오른쪽 허벅지 근육이 손상되는 부상을 당했습니다.


호주와의 8강전을 앞두고 동료들이 모르게 통증 부위에 진통제를 맞고 출전했는데, 다행히 효과가 있었다며 아무런 생각이 없었습니다.


막고 (진통제) 맞고, 또 막았다며 빙긋이 웃었습니다.


그는 전쟁 같았던 요르단과의 4강전의 뒷이야기도 전했습니다.


조현우는 전반전에 요르단 공격수의 강력한 슈팅을 안면으로 막아낸 뒤 그라운드에 쓰러졌습니다.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조현우의 선방 능력은 아시아 정상급이지만, 빌드업을 중시하는 클린스만 감독은 발기술이 좋은 김승규를 중용했습니다.


그러나 조별리그 1라운드 후 김승규가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중도 하차하면서 조현우가 선발로 나섰습니다.


팬들은 넘버 투 조현우의 재발견이라며 기뻐했습니다.


조현우는 언제 기회가 주어져도 완벽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평소에도 준비를 잘한 덕분에 막을 수 있었습니다.


결과가 아쉽지만, 빨리 받아들이고 다음 A매치와 새로운 (K리그) 시즌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