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X'J리그2'고후와 16강 1차전

프리미엄 픽

울산X'J리그2'고후와 16강 1차전

PICKTV 0 1596

b4c88c5a58be556ffa8c6954febb13e5_1707849274_9325.png

(국내 스포츠) 울산X'J리그2'고후와 16강 1차전

(국내 스포츠) 울산X'J리그2'고후와 16강 1차전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축구중계) 울산X'J리그2'고후와 16강 1차전

울산 HD가 반포레 고후(일본)를 호랑이굴로 불러들여 시즌 첫 경기를 치릅니다.


울산은 15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반포레 고후와 경기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 ACL 조별리그에서 울산은 3승 1무 2패 승점 10점 조 2위를 기록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J리그2 소속으로 ACL 무대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고후를 맞아 K리그1 챔피언의 위력을 뽐내겠다는 각오입니다.


2020년 이후 4년 만에 아시아 정상 탈환에 도전합니다.


울산은 지난해 12월 12일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조별리그 6차전 2대2 무승부 이후 8주 만에 공식전을 소화합니다.


ACL이 추춘제로 전환됨에 따라 예년보다 일정이 앞당겨졌지만 울산은 홍명보 감독이 본격적으로 팀을 지휘했던 2021시즌 국제축구연맹 클럽월드컵에 나섰던 경험이 있습니다.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4일까지 일본 이시가키와 가고시마에서 담금질을 했습니다.


일본 J리그1, 2 팀들과 여섯 차례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며 조직력을 맞췄습니다.


홍명보 감독은 우리 팀은 두 시즌 동안 리그 우승을 했습니다. 이번에 새로운 선수가 많이 합류했습니다.


함께 훈련한 시간은 적지만, 베테랑 선수들이 역할을 잘해줄 거로 생각합니다.


2년 간 트로피는 노하우가 될 것입니다. 더불어 주장단이 팀을 잘 이끌 것이라고 믿음을 보였습니다.


울산은 지난 6일 새 시즌 주장단을 꾸렸습니다. 지난 시즌 중반 흔들렸던 팀의 중심을 잡아준 묵직한 리더 김기희가 주장을 맡습니다.


네 선수는 더욱 책임감을 갖고 팀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라며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울산은 올겨울 이적 시장에서 새 얼굴들이 대거 가세했습니다.


지난 시즌 약점으로 지적됐던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 브라질 23세 이하 대표팀과 파우메이라스 출신 마테우스를 데려왔습니다.


기존 외국인 4인방 마틴 아담, 아타루, 루빅손, 보야니치까지 1, 2, 3선이 더욱 든든해졌습니다.


더불어 울산은 전천후 미드필더 김민우와 고승범, 중앙 수비와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 가능한 황석호, 풀백 심상민 등을 품으며 전 포지션에 보강을 단행했습니다.


홍명보 감독은 앞선 두 시즌보다 빠른 템포의 축구를 선언했습니다.


기존 자원들과 새로운 얼굴들이 홍명보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점은 고무적입니다.


이번 고후전은 180분 중 90분 전반입니다. 안방에서 새 시즌 첫 단추를 잘 채우겠다는 목표입니다.


2차전은 21일 오후 6시 도쿄국립경기장에서 펼쳐집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