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클린스만 리더십 없어"

프리미엄 픽

이천수, "클린스만 리더십 없어"

PICKTV 0 1078

d432731dbc25db7803a48232909e59cd_1708025948_9924.png 

스포츠중계


이천수, "클린스만 리더십 없어"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de0715983ec979b07be6ac9c7780cfe8_1708025969_5314.png

"감독에게 절대적인 리더십이 없다고 본다."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를 통해 최근 불거진 한국 축구대표팀 간판 스타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설에 대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리더십 부재가 크게 작용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천수는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설에 대해 "솔직히 조금 마음이 아팠다"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그는 2002년 월드컵 때를 예로 들며 "어린 시절부터 대표팀에서 뛸 때 '되바라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긴 했지만, 선후배 간의 나이 차이가 많은 상황에서도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나아갔기 때문에 불화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천수는 "교육 시스템이 바뀌었고 어릴 때부터 외국에 나가는 경우도 많이 때문에 감정적인 부분이 우리 때와 다른 건 사실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선후배간의 규율이라는 부분이 있어야 되지 않나"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번 불화설에 대해 이천수는 "제일 아쉬운 건 감독이다"라며 클린스만의 리더십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가 29억 원이라는 큰 돈을 주고 감독을 선임한 건 모든 것을 책임지는 총사령관이기 때문이다"라며 "선수들의 규율, 선수들을 하나로 만드는 것도 감독의 역할인데 자기만 좋은 것을 하려고 하니까 선수들이 싸우는지도 모른다. 감독에게 절대적인 리더십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천수는 "감독이면 '그러지 마라'고 선수들을 다그칠 줄도 알아야 한다. 그런데 맨날 웃고 있고 선수들 사이에서 어떤 일이 벌어진 지 모르면 왜 대표팀 감독을 하고 있냐"고 말했다. 이어 "선후배를 떠나 기분을 표현하면서 불화설이 날 수도 있다. 그럴 때 감독의 역할이 뭐냐. 그걸 잡아주고 화합시키고 평화를 만들고, 안되면 '너네 정신 안차릴 거야'라고 히딩크 감독처럼 욕도 하며 하나로 만드는 게 감독의 역할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천수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은 2002년 월드컵 당시 16강 진출을 달성한 한국 선수들이 성취감과 안도감에 해이해진 모습을 보이자 '나의 목표는 16강이 끝이 아닙니다. 


16강이라는 목표는 누가 얘기한 거냐'라며 선수단을 모아놓고 크게 질책했습니다. 


히딩크 감독의 질책에 정신을 차린 한국 선수들은 다시 분위기를 다잡고 4강 진출 신화를 이룰 수 있었습니다.


이천수는 "선수로서 클린스만은 인정한다. 그런데 감독으로서의 클린스만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그 전에 헤르타 BSC 감독할 때 SNS로 발표하고 도망갔다. 지금도 도망갔다.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하고 이게 뭐냐"라며 거듭 비판했습니다.


그는 마지막으로 "클린스만 감독은 우리나라 오면 진짜 위험하다. 그냥 미국에 계시고 위약금도 양심이 있으면 안 받는 선에서 깔끔하게 합의를 보는 게 어떨까. 인천공항에서 다시 안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픽티비에서 축구 해외스포츠중계 다음 경기들을 시청하세요!


다음 경기 일정:


02.20 화 17:00

가와사키 프론탈레 X 산둥 타이산


        19:00

포항 X 전북


02.21 수 18:00

반포레 고후 X 울산


         20:00

요코하마 마리노스 X 방콕 유나이티드


02.22 목 01:00

알 아인 X 나사프


         03:00

알 나스르 X 알 파이하


02.23 금 01:00

알 이티하드 X 나브바호르 나망간

         

         03:00

알 힐랄 X 세파한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