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18일 무료스포츠중계 픽티비에서 진행한 국내스포츠중계의 오늘의 뉴스!

프리미엄 픽

2024년 2월18일 무료스포츠중계 픽티비에서 진행한 국내스포츠중계의 오늘의 뉴스!

PICKTV 0 707



 2024년 2월 18일 무료스포츠중계 픽티비에서 진행한 국내스포츠중계의 오늘의 뉴스!

 

목록

1. 국내 스포츠중계 

2. 해외 스포츠중계

 

 

국내스포츠중계 소식


⚾️국내야구소식


삼성라이온즈 4연패보다 충격적인 스크링캠프 연습경기 49실점 '최악의 제구'

32559878d2e9f268311613710c44aa52_1708184723_8652.png
 

스포츠중계 픽티비에서 송출한 국내야구경기 삼성라이온즈가 일본 오키나와에서 열린 스프링 캠프 연습경기에서 4연패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니혼햄 파이터스에게 큰 점수 차로 패배해 어려운시기를 보내고있는데, 물론 성과를 확인하고 선수들의 컨디션을 점검하는 연습경기라고는 하지만 결과를 떠나 내용 자체에도 심각한 문제점들이 나타나고있다.

타선의 조용함과 투수진의 불안정함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 특히, 제구력 문제가 심각해, 볼넷과 사사구를 합쳐 상당히 많은 수를 허용했다. 반면에, 타선은 이번 경기에서 소수의 안타만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4경기에서 모두 7개 이상의 볼넷을 허용했다. 4경기 도합 33개의 볼넷을 내줬다. 사사구로 범위를 넓히면 4경기에서 42개다. 매 경기 10개 이상의 사사구를 허용하여 좌절감에 빠졋다.


이날 선발투수로 나선 황동재가 1이닝 동안 1피안타 1볼넷을 허영했다. 첫 타자를 손쉽게 잡고도 사구-볼넷-사구에 이어 안타 하나를 맞고

2실점했다. 사구하나를 더 추가한뒤에 병살타로 이닝을 마무리했다.1이닝동안 24구를 던지며 두번째 투수 최채흥에게 공을 넘겼다.


최채흥은 2이닝동안 6피안타(1 피홈론) 4실점을 기록했다. 2회를 잘 막아냈지만, 3회에 흔들리기 시작하며 첫타자에게 솔로포 그이후 안타 4개를 더 허용했다. 

3번째 투수 박권후는 1이닝 2피안타 2볼넷 1사구로 2실점을 하였으며 , 4번째 투수 이재익은 이날 유일하게 무실점을 기록하며 사사구 하나 없이 18구로 1이닝을 채웠다. 


그러나 6회부터 무너지기 시작하며 홍원표가 3실점, 김서준이 7실점(5 자책점)으로 아쉬원 결과를 가져왔다.  

타선도 5안타에 그치며 대타로 나선 이성규와 양우현, 5번 타자 유격수 김영웅이 2루타를 뽑아냈고 데이비드 맥키넌과 전병우도 안타를 신고했다.

작년과 같이 언제쯤 연패를 끊으며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그리고 투수들이 어떻게 안정감을 찾고 과감히 스트라이크 존에 공을 뿌릴 수 있을지도 남은 기간 삼성의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국내축구소식


 클린스만 '한국과 연끊기' 사과는 커녕 한국팬들을 향한 존중도 없었다


                         32559878d2e9f268311613710c44aa52_1708185220_5968.png

위르겐 클린스만 전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의 이야기는 한국 축구와의 결별로 마무리됐다. 사과 대신, 그는 한국 축구와의 모든 연결고리를 끊어내기로 결정했다. 
대한축구협회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축구회관에서 10시부터 축구협회 주요 임원진을 소집해 비공개 회의를 진행했고 이후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발표했다. 정몽규 회장은 브리핑을 통해 “클린스만 감독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조속히 전력강화위원회와 새로운 전력강화위원장을 선임해 후임 선임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의 임기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후임으로 큰 기대를 모으며 시작됐다.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그의 지휘 아래에서 한국 대표팀은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비기고 우루과이에게 패하는 등 좋지 못한 성적을 거뒀다. 

시작부터 어긋났다.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2-2로 비기더니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데뷔 후 첫 승을 거두지도 못했는데 지난해 6월 클린스만은 한 달 동안 미국의 자택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한 후 입국했다.

특히 논란의 시발점이 된건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에서 상주하겠다던 초기 약속을 지키지 않았으며, 그의 요청으로 대표팀 명단 발표 기자회견까지 폐지되었다는 점이다. 감독이 선수 선발 기준과 경기 운영 계획을 공유하는 중요한 시간이었으나, 클린스만은 이러한 통신 채널마저 닫아버렸다. 이 모든 일련의 사건들은 결국 그의 경질로 이어졌고, 한국 축구와의 긴장된 관계는 결별로 종지부를 찍었다.

이번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은 '클린스만호'가 무너진 결정적인 계기였다. 한국 대표팀은 아시안컵에서 손흥민, 김민재, 황희찬, 이강인 등 '초호화' 멤버를 갖고 매 경기 졸전을 거듭했고, 결국 무료스포츠중계 픽티비에서 송출한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 4강전에서 0-2로 패배해 탈락했다. 


한국에 입국하고 나서도 클린스만은 "나는 한국을 감독하는 것이 즐겁다. 우리는 13경기 무패를 기록하며 좋은 대회를 치렀다. 월드컵 예선을 위해 다시 시작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해 팬들을 더욱 분노하게 만들었다. 게다가 지난 10일 클린스만은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몰래 미국으로 출국한 사실이 알려졌다.

대회 도중에는 선수단 관리에도 문제가 생겼다. 요르단전을 앞두고 대표팀 주장이었던 손흥민과 막내급이었던 이강인이 충돌했다. 
대표팀의 어린 선수들은 탁구를 치기 위해 식사를 서두르고 있었다. 손흥민은 식사 자리에서 유대감을 형성하지 않는 선수들에 대해 불만을 가졌고 이강인과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이 더욱 나빠지자 축구협회는 지난 13일 '대한축구협회 제5차 임원회의'를 개최했고, 15일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때 클린스만은 재택근무로 인해 화상회의로 참석했고, 전술 부재를 지적하자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 때문이라며 패인을 선수 탓으로 돌렸다.결국 이날 임원회의를 통해 결국 정몽규 회장은 클린스만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클린스만은 자신의 SNS를 통해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그리고 대한민국 축구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아시안컵 준결승에 진출했고, 보내주신 모든 성원에 감사드린다. 준결승 전까지 13경기 연속 패하지 않고 12개월 동안의 놀라운 여정을 가졌다"고 밝혔다. 

클린스만은 한국 대표팀 감독직에서 경질된 후 약 70억원이 넘는 위약금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독일 '90MIN'은 토마스 투헬이 바이에른 뮌헨에서 경질됐을 때 감독 후보군을 공개했는데 클린스만은 여기에 이름을 올렸다. 김민재와 재회 가능성도 높아졌다. 



0 Comments
제목